설교

200503 산상수훈(25) 복되다(마 5:3-12)

[설교요약] 시에는 생략의 미학이 담겨 있다. 열 마디로 할 것을 두 세 마디로 함축해 내는 것이 시이다. 그래서 시를 읽을 때는 생략된 정보를 다시 채워 넣어야 한다. 그 정보들은 올바른 맥락에 놓일 때 가장 적절히 채워질 수 있다. 한 편의 시인 팔복선언은 산상수훈의 맥락에서 읽어야 한다. 그렇게 읽을 때 팔복선언에 등장하는 여덟 부류의 사람들은 하나님 나라 윤리의 이상적 모델인 완전한 사람(마 5:48)을 보여준다. 그들은 가난과 굶주림과 박해와 슬픔을 신앙의 계기로 승화시킨다. 그리고 그들의 온유함과 긍휼과 깨끗한 마음과 평화의 실천은 하나님이 일하시기 좋은 토양을 제공한다. 그들이 바로 어린이와 같은 존재들이다. 하나님 나라가 이런 자들의 것이다(마 19:14).

200426 산상수훈(24) 행위의 반석(마 7:24-27)

[설교요약] 본문은 산상수훈 결론의 마지막 문단으로서 예수님이 말씀을 듣고 행하는 것이 종말의 구원과 필연적으로 관련되어 있음을 강조한다. 반석은 예수의 말씀이다. 그리고 반석 위에 집을 짓는 것은 말씀을 따라 행하는 것이다. 모래 위에 집을 짓는 것은 예수가 아닌 다른 것, 욕망을 따라 행하는 것이다. 비유의 이슈는 행하느냐 행하지 않느냐가 아니라 무엇을 따라 행하느냐이다. 우리의 현실에서 보이는 것은 모래 뿐이고 다른 사람들은 모두 모래 위에 높고 아름다운 집을 빠른 속도로 세우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한 현실에서 비록 더디더라도 예수의 말씀 위에 튼튼한 집을 세우자.

200419 산상수훈(23) 정행 (마 7:15-23)

[설교요약] 산상수훈이 제시하는 거짓 예언자를 판별하는 기준은 교리가 아니라 행위이다. 이단과 대조되는 바른 신앙은 단지 “정통”(orthodox)이 아니라 “정행”(orthopraxis)이다.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라야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있다. 좋은 나무가 좋은 열매를 맺듯이, 그리스도인의 삶은 그의 믿음을 보여주는 표지이다. 그러나 나무와 열매의 비유는 다른 사람들의 신앙을 평가하는 기준이 아니라 나 자신을 성찰하는 기준으로 사용되어야 한다.

200412 “부활 경험의 질료” (창 2:7; 막 16:1-8)

[설교요약]다른 복음서와 달리 마가복음은 부활의 경험을 질료 상태로 서술한다. “질료”란 현상 학의 용어로서, 대상이 우리의 의식에 와 닿은 가장 원초적인 상태, 그것이 무엇인지 아직 파악되지 않은 대상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 땅에서 우리의 하나님 나라 경험, 부활의 경험도 질료적인 경험이다. 그러므로 부활을 믿는다고 말하느냐 안 믿는다고 말하느냐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부활을 경험하는 것이다. 어둠 속에서 빛을, 죽음 속에서 생명을, 유한의 현실에서 무한을 경험하는 것이다

200405 “코로나와 종려주일” (요 12:12-15; 창 1:26-28)

[설교요약]어린 나귀를 타고 있으면 서 있는 사람들과 비슷한 높이가 된다. 예수님은 종려주일 어린 나귀를 타고 즉위식을 하심으로 그분의 왕되심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주시며, 동시에 사람들 위에 군림하고 지배하는 왕들을 오만과 어리석음을 폭로하신다. 하나님은 인간을 온 창조세계의 주님이 하나님이심을 보여주는 형상(쩰렘)으로 만드셨다. 코로나19는 인류가 그 책임을 멀리하고 창조세계 위에 군림함으로 인해 일어난 것으로, 자연법칙에 따라 예상되던 일이었다. 지금은 우리가 인류로서 스스로를 성찰할 때이다. 우리의 신앙과 신학이 인간중심주의를 벗어나야 한다. 코로나 이후 우리는 창조를 보전하는 교회, 친환경적인 인류로 변화되어야 한다.

200329 산상수훈(22) 좁을 문을 발견하기 (마 7:13-14)

[설교요약]생명으로 이끄는 문은 좁고 그 길이 비좁아서 그것은 “찾는” 사람이 적다. 여기에서 찾는다는 말은 추구한다, 찾아 나선다는 뜻이 아니라 발견한다(find)는 뜻이다. 하나님 나라의 길은 힘들어서 못 가는 것이 아니라 그 길을 찾아내지 못해서 못 가는 것이다. 예수님은 부자 청년에게 그의 재산을 다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고 자신을 따르라 말씀하시며 하늘의 보화를 약속하셨다. 그는 “재산이 많으므로” 근심하며 떠나갔다. 재산이 얼마나 많았을까? 그의 재산은 하늘 보화보다 많았다. 그가 하늘 보화의 가치를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돈의 문은 넓은 문이다. 그래서 잘 보인다. 그러나 그리스도인은 잘 보이지 않는 좁은 문을 발견하는 사람이다.

주일예배 안내

8월 16일 오전 11시(온라인여름수양회)

설교자: 민경진 목사 (부산장신대학교 교수)

본문:   전도서 9장 9절

제목: “코헬렛, 행복으로의 초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