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용성 목사

211128 요한복음(23) 생명의 빵 (요 6:22-59)

[설교요약]오병이어 기적에 이어지는 설교에서 예수님은 썩어 없어질 양식을 위해 일하지 말고 영생에 이르도록 남아 있을 양식을 위해 일하라고 말씀하신다. 그 양식 곧 생명의 빵은 예수님이시다. 그 빵은 어떻게 먹을까? 예수께로 가는 것, 예수를 믿는 것이 생명의 빵을 먹는 것이다. 이것을 예수의 살을 먹고 예수의 피를 마시는 것으로 표현하기도 하신다. 왜 이런 비유를 사용하셨을까? 첫째, 빵은 생명과 관련되기 때문이다. 예수는 생명의 빵으로서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신다. 둘째, 음식은 우리 속에 들어가 우리의 존재가 된다. 예수를 믿는 것은 예수를 먹어 예수가 우리의 존재가 되게 하는 것이다

211121 요한복음(22) 나다 (요 6:1-27)

[설교요약]예수님은 배고픈 사람들을 배불리 먹이심으로 여기에 임한 하나님 나라를 경험하게 하셨다. 그리고 잠깐의 만족을 넘어 미래에 다가오는 영원한 하나님 나라를 향해 눈을 들게 하셨다. 기적만 보고 표징은 보지 못한 무리는 예수를 왕으로 만들려 하였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는 예수께서 우리 주님으로 오실 때 그를 맞아들임으로 이루어지는 것이지 사람이 인위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다. 예수님은 호렙산의 “에고 에이미”를 재현하심으로 그것을 보여주신다. 하나님의 나라는 하나님께서 친히 세우신다. 하나님을 우리가 만들어 놓은 틀 속에 가두려 하지 말고, 우리의 생각을 뛰어넘어 일하시는 주님의 일하심을 보자.

211107 요한복음(20) 아버지께서 일하시니 (요 5:17-30)

[설교요약]예수께서 안식일에 38년 병자를 치유하신 일을 “유대인들”이 문제삼자 예수님은 “아버지께서 이제까지 일하시니 나도 일한다” 하고 대답하신다. 이는 하나님이 안식일에도 생명을 살리는 일을 계속하신다고 생각했던 “유대인들”을 염두에 두고 말씀하신 것이다. 그들은 예수께서 자신을 하나님과 동등시했다고 분개하지만, 그것은 오해이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하나님께 속해 있는 존재로서 하나님께서 맡겨주신 일만 하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창조하시고, 예수님은 그분의 뜻을 따라 창조의 생명을 보전하며, 생명을 교란하는 악한 세력으로부터 우리를 구원하시는 일을 하신다. 그래서 예수님의 사역에는 심판이 더해진다.

주일 예배 안내

2021년 12월 5일 오전 11시(온라인예배)

설교자: 안용성 목사

본문:   요한복음 6:60 – 7:9

제목: 요한복음(24) 예수를 오해한 사람들